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 흑인의원에 '오레오 쿠키' 비난했다가 사과

기사입력   2021.05.05 11:59

미 흑인의원에 '오레오 쿠키' 비난했다가 사과
"미국 인종차별적이지 않다" 주장한 공화당 흑인의원 비난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은 인종차별이지 않다고 주장한 공화당 소속 흑인 상원의원을 오레오 쿠키라고 빗대 비난한 민주당 지역 당국자가 역풍이 일자 사과했다.
오레오는 초콜릿 쿠키 사이에 하얀색 크림이 있는 과자로, '겉은 흑인이지만 속은 백인인 사람'을 뜻하는 속어다. 미국 흑인 사회에선 이를 모욕적인 표현으로 간주한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민주당 텍사스주 라마 카운티 지부장인 개리 오코너가 4일(현지시간) 공화당 팀 스콧 상원의원에게 사과 서한을 보냈다고 전했다.
흑인인 스콧 의원은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의회 연설 내용을 비판하며 미국은 인종차별적인 나라가 아니라고 말했다. 이에 오코너는 페이스북을 통해 "그는 신념 없는 오레오일 뿐이다"라고 비난했다.
공화당은 즉각 거세게 반발했다. 역시 흑인인 공화당 텍사스주 지역위원장 앨런 웨스트는 오코너의 사퇴를 촉구했다.
거센 역풍에 오코너는 이날 페이스북에 "인종적 감수성이 부족한 발언에 대해 스콧 의원과 라마 카운티 주민에게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 오코너의 인종은 백인이다.
그는 민주당에 사의를 표했지만 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더힐은 전했다.
민주당은 성명을 내고 "오코너 지부장은 지난 7년간 라마 카운티 민주당원을 이끌었고 그가 인종 정의를 위해 노력한 사실은 지역사회에 잘 알려져 있다"라며 "그의 최근 발언은 그가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와 부합하지 않는다"라고 해명했다.
young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