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우리는 동맹"…미 USTR, '중국과 통상 분쟁' 호주 지지 선언

기사입력   2021.07.22 08:12

"우리는 동맹"…미 USTR, '중국과 통상 분쟁' 호주 지지 선언
타이 대표, 댄 테한 호주 통상장관과 회동에서 협력방안 등 논의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미국이 중국과 호주 간에 지속하고 있는 무역 분쟁을 면밀히 지켜보면서 호주와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댄 테한 호주 통상장관과 만나 양국 간 통상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USTR은 회담 후 내놓은 성명에서 양측이 노동자들의 요구를 해결하기 위한 디지털 무역 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개방되고 자유로운 민주주의 체계들 사이에서 이뤄지는 협업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USTR은 특히 타이 대표가 공통의 난제에 대응하고, 공정하고 시장지향적인 무역 관행을 촉진하기 위해 규칙에 입각한 국제 통상을 지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타이 대표는 이어 미국과 호주의 노동자와 기업, 시민들에게 해를 끼치는 중국의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호주를 포함한 동맹국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양측은 중국의 '경제적 강압'과 관련해 계속해서 고위급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호주와 중국 간 무역은 지난 2018년 호주가 5세대(G) 무선 네트워크에서 중국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하면서 악화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발생하자 호주가 바이러스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촉구하면서 양국 관계는 더 경색됐다.
이에 호주의 최대 교역 파트너인 중국은 호주산 와인과 보리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한편, 소고기와 석탄, 포도 수입을 금지했다.
호주는 지난 6월 와인 관세 부과 문제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기도 했다.
미국은 중국의 이 같은 조치를 '경제적 강압'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그러나 지난 5월 중국은 호주와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관계가 양국의 근본적 이익에 부합한다는 관점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의 쇠퇴 책임은 전적으로 중국에 있지 않으며, 호주가 객관성과 합리성을 가지고 중국을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