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베트남서 확진·격리되면 대사관·한인회에 반드시 알려야"

기사입력   2021.07.22 13:48

"베트남서 확진·격리되면 대사관·한인회에 반드시 알려야"
한인 사망자 통보 없이 화장된 뒤 교민사회 불안감 고조
하노이한인회, 대처 요령 공지…호찌민시 공식 사과·재발방지 약속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에서 한국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뒤 화장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장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인단체가 감염시 대처 요령을 공지했다.
22일 하노이한인회가 최근 배포한 공지문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면 키트를 이용한 신속 검사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이 나오면 베트남 보건당국의 조치에 따라야 한다.
확진시 본인이나 밀접 접족차는 격리 등 베트남 방역당국의 조치를 대사관이나 한인회, 가족, 지인에게 신속히 알려야 한다.
베트남 보건 당국이나 병원은 확진 및 입원 사실, 증세, 병원 이동 여부 등에 대해대사관이나 가족에게 일일이 통보해주지 않고 있다.
따라서 확진자 본인이나 가족 및 지인들이 구체적인 사황을 대사관에 반드시 알려줘야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베트남 당국에 의해 시설에 격리됐을 경우에는 이같은 사실을 신속하게 한인회 및 대사관에 통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상호 하노이한인회 회장은 "교민들이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많은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유사시 한인회나 대사관 및 총영사관에 반드시 연락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올해 58세의 한인 남성이 코로나19에 걸려 치료를 받다가 최근 숨진 뒤 총영사관이나 한인회에 통보되지 않은 채 곧바로 화장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후 베트남 한인사회에서 불안감이 고조되고, 일부 교민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백신 보급 및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잇따라 올리면서 파장이 확산됐다.
이에 호찌민시 당국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유족에게 애도를 표하는 한편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bums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