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애플, 세계 반도체 부족에도 '선방'…아이폰 생산량 오히려 늘어

기사입력   2021.10.14 12:07

애플, 세계 반도체 부족에도 '선방'…아이폰 생산량 오히려 늘어
1천만대 하향 조정에도 8천만대…통상 생산량보다 많아
팀쿡 COO시절 대대적인 공급망 개선 덕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전 세계 산업을 뒤흔든 반도체 부족 사태에도 애플은 독자적인 공급망 구축으로 타격을 최소화, 오히려 아이폰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13일(현지시간) 분석했다.
앞서 블룸버그는 애플이 올해 아이폰13의 생산목표치를 1천만대 줄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당초 애플은 페가트론이나 폭스콘 등 아이폰을 조립하는 계약업체에 신작 아이폰 9천만대 생산을 주문했지만, 반도체 공급이 딸리면서 8천만대로 하향 조정했다.
그럼에도 블룸버그는 이는 지난해 아이폰12 출시 때보다 살짝 늘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전에 애플은 통상 약 7천500만대 수준으로 주문해왔다.
이는 세계적 반도체 대란이 애플의 생산능력에도 영향을 줄 만큼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애플이 필요한 공급분을 적당히 확보하고 있다는 사실은 다른 산업이 반도체 부족으로 고심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통상 애플은 예상 수요보다 더 많이 생산하고 실제 수요가 더 적으면 그에 맞게 조정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공급에 문제가 생겼을 때를 대비해 자체적인 완충장치를 구축했다고 분석했다.
애플이 이 상황에도 부품 수천만 개를 독점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확고한 공급망 통제능력이 애플의 성공에 기여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독점 공급망 확보는 공급망 전문가인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전임 최고운영책임자(COO) 시절 대대적으로 개선했던 공급망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팀 쿡 당시 COO는 복잡한 공급망을 간소화시키고 재고 관리에 힘썼다. 기존에 계약한 부품 공급업체 100곳을 24곳으로 줄여 경쟁력을 높였고 핵심 부품은 독점 계약에 나섰다. 또 주요 공급업체와는 장기 계약을 맺어 안정적인 공급을 꾀했다.
이 같은 공급망 전략을 통해 애플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뿐 아니라 연구·개발(R&D) 비용도 낮게 유지할 수 있었다.
퀄컴 같은 반도체 기업들이 치열한 부품 조달 경쟁 속에서 매출 25%를 R&D에 투자할 때, 애플의 R&D 투자 비율은 6.1%에 그쳤다.
결국 애플의 고민은 공급보다는 수요에 놓였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미국의 경기부양책 축소 움직임과 중국 경제 둔화 등이 잠재고객층의 소비 여력에 영향을 미쳐 아이폰 수요가 타격받을 수 있다.
kit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