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돌아온 원조'…'세컨드라이프' 창립자 메타버스 경쟁에 합류

기사입력   2022.01.14 11:53

최종수정   2022.01.14 11:53

'돌아온 원조'…'세컨드라이프' 창립자 메타버스 경쟁에 합류
전략자문가로 활동…"'구식 플랫폼' 한계 극복이 과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오늘날 메타버스로 불리는 가상세계를 이미 2000년대 초반에 선도적으로 개척했던 '세컨드라이프'의 창업자 필립 로즈데일이 세컨드라이프로 돌아왔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필립 로즈데일은 WSJ과 인터뷰에서 세컨드라이프 개발사인 '린든 랩'의 전략 자문가로 활동하며 세컨드라이프의 확장을 인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과 함께 소수의 개발자도 데리고 왔다.
필립 로즈데일은 1999년 린든 랩을 설립한 후 2003년 3차원 가상현실 플랫폼인 세컨드라이프를 출시했다.
이용자들은 아바타를 통해 세컨드라이프 내 공간에서 시간을 보내며 다른 사람들과 사귀거나 건물을 세우고 사업을 하는 등 현실과 비슷한 가상의 삶을 살 수 있다.
이는 오늘날 메타, 마이크로소프트(MS), 엔비디아, 로블록스, 에픽게임즈 등 많은 정보기술(IT) 기업이 신 수익원을 창출하기 위해 뛰어들고 있는 전장으로 부상한 메타버스의 '효시'라고 할 수 있다.
세컨드라이프는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국내에도 서비스가 됐으나, 모바일 시대가 부상하면서 스마트폰에서 이용하기 어려운 높은 사양과 빈약한 콘텐츠 등으로 인해 이용자들의 관심으로부터 멀어졌다.
회사 측에 따르면 세컨드라이프 이용자 수는 2008년 이후 100만명 수준에 머물렀다.
메타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의 월간 이용자 수가 35억명을 웃돈 것과 비교하면 초라한 형편이다.
로즈데일은 사용자 행동을 추적해 표적 광고를 하는 현 IT기업들의 사업모델이 메타버스 세계에는 해로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린든 랩의 브래드 오버웨이저 회장은 로즈데일과 함께 협력해 세컨드라이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세컨드라이프는 20년이나 된 구식 플랫폼으로 신세대들에게는 '로블록스'나 '포트나이트'만큼 친숙하지 않다는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WSJ은 지적했다.
오버웨이저 회장은 이에 대해 사용자 행동을 추적하는 사업모델이 아니라 더 현실감 있는 아바타와 더 나은 사용자 경험을 창조해 이런 문제들을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