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 정부, 풍력발전 드라이브…동부 11개주와 해상풍력 확충 협약

기사입력   2022.06.24 09:18

미 정부, 풍력발전 드라이브…동부 11개주와 해상풍력 확충 협약
2030년까지 30GW 규모 해상풍력단지 조성 목표
친환경정책 일환…바이든 "에너지안보 실질 증진 계기 될 것"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미국 백악관이 23일(현지시간) 동부 해안 11개 주와 해상 풍력발전을 확대하기 위한 업무 파트너십을 맺고 풍력발전 드라이브를 걸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친환경 에너지 수단을 확장함으로써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정책의 일환이다. 이 정책은 최근 휘발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의 여파로 위축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미국 내 해상풍력 공급망을 만들기 위한 재정 지원이 이뤄지고 시설물 조성에 필요한 특수 선박 지원 방안도 마련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미 정부는 2030년까지 30GW(기가와트) 규모의 해상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현재 미국의 해상풍력은 42MW(메가와트) 규모다.
특수 선박은 해상풍력 발전 시설 건립을 위한 인력과 부품 등을 실어나르는 필수 요소다. 미국에서 이들 선박의 자체 생산이 가능해질 때까지는 외국에서 선박을 조달할 예정이다.
의회는 이들 선박에 미국인이나 선박 소유국 국적자를 선원으로 배치하게 하는 법안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해상풍력 발전업계는 아직 이들 선박에서 일할 수 있는 미국인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주는 코네티컷과 델라웨어, 메릴랜드, 매사추세츠 등 미국 동부 해안에 위치한 11개 주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파트너십 협약으로 미국인에게 더 깨끗하고 저렴한 에너지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미국의 새로운 에너지 공급망을 구축하고 관리하는 데 대한 역사적인 투자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행사는 우리의 에너지 안보를 실질적으로 증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