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일본 5월 소비자물가 2.1% 상승…2개월 연속 2%대

기사입력   2022.06.24 09:42

최종수정   2022.06.24 09:42

일본 5월 소비자물가 2.1% 상승…2개월 연속 2%대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소비자물가가 고유가 등의 영향으로 2개월 연속 2% 넘게 올랐다.
일본 총무성이 24일 발표한 '소비자물가지수'에 따르면 5월 일본의 소비자물가지수는 작년 같은 달보다 2.1%(신선식품 제외) 상승했다.
2015년 3월(2.2%) 이후 7년 1개월 만에 최대인 지난 4월 상승폭과 같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은 2%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물가 상승이 경제 선순환에 따른 현상이 아니라 국제유가 상승과 엔화 약세 등에서 비롯된 탓에 가계 부담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은행은 금융완화와 엔화 약세를 통해 투자 증가와 수출 기업의 실적 개선을 꾀하고 이것이 임금 인상과 소비 확대로 이어져 물가가 상승하는 선순환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은행은 최근 물가 상승은 에너지 가격 상승 등 외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지속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판단했다.
오랜 기간 저물가가 지속되다가 나타난 물가 상승은 다음 달 10일 치러지는 참의원(상원) 선거의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최근 물가 급등을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이름을 붙인 '기시다 인플레'라고 부르며 정부와 여당의 정책 실패에 따른 결과라고 비판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17∼19일 전국 18세 이상 912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물가 상승에 대해 '허용할 수 없다'는 응답이 64%로 '허용할 수 있다'(29%)는 응답보다 배 이상 높았다.
물가 불만이 커지자 일본 정부는 최근 여름철 전기 사용을 줄이면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농산물 생산비를 10% 줄이도록 새 지원금 제도를 만드는 등 물가 대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일본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다른 선진국보다는 여전히 낮은 편이다.
5월 물가상승률은 영국이 9.1%, 미국이 8.6%, 프랑스는 5.2%를 각각 기록했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