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 항공 대란 여파로 승객 불만도 폭주

기사입력   2022.06.24 15:33

미 항공 대란 여파로 승객 불만도 폭주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미국에서 코로나19 여파로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면서 승객 불만도 폭주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 교통부는 4월 항공 서비스와 관련해 5천79건의 소비자 불만이 접수됐으며, 이는 2019년 4월 1천205 건과 비교해 거의 5배에 이른다고 이날 밝혔다.
미국 교통부에 접수된 불만 가운데 32%는 환불, 31%는 연착, 나머지는 기타 문제로 인한 것이었다.
항공 업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가뜩이나 조종사 등 인력난이 극심한 상황에다 거리두기 완화로 그간 억눌렸던 관광 수요가 되살아나는 '보복 여행'이 겹치면서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는 중이다.



4월 미국 주요 항공사 소속 여객기의 정시 도착률은 76%로, 3월의 77.2%나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4월의 79.8%보다 낮았다.
미국 항공사들은 4월 56만 6천893회 항공기를 띄웠으나, 이는 2019년 같은 달의 87%에 불과했다.
4월 항공기 정시 도착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델타항공으로 81.9%였고, 유나이티드항공(80.9%)과 하와이항공(80.8%)이 각각 2.3위였으며, 제트블루항공(53.3%)등이 하위권이었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