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머스크 "트위터, 허위계정 가릴 방법 공개하면 인수"

기사입력   2022.08.06 19:46

머스크 "트위터, 허위계정 가릴 방법 공개하면 인수"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6일 트위터가 허위 계정을 가려낼 방법을 공개하면 인수 계약을 계속 진행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트위터가 100개의 계정을 표본으로 뽑아 그 계정이 진짜 계정이 맞는지 가려내는 방법을 공개한다면 인수 계약은 원래 조건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위터 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가 엉터리로 판명된다면 계약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SEC는 왜 트위터의 계정 자료를 조사하지 않느냐"고 묻기도 했다.
머스크는 4월 말 440억 달러(57조3천억원)에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했지만 이후 트위터가 가짜 계정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다며 지난달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이후 트위터는 인수 계약 이행을 강제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고, 머스크도 트위터를 맞소송하면서 가짜 계정과 관련한 논쟁을 이어오고 있다.
트위터는 가짜 계정의 비중은 5% 미만이라고 밝혔으나 머스크는 트위터가 현재 가짜 계정이 얼마나 있는지 더 자세한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머스크는 지난달 말 트위터를 맞고소하면서 트위터가 회사를 비싼 값에 팔기 위해 가짜 계정 정보 등 핵심적인 정보를 속였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는 이 주장을 부인했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