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인도, 군사용 무인기 공동개발…대중국 포위망 강화하나

기사입력   2022.09.23 10:53

최종수정   2022.09.23 10:53

미·인도, 군사용 무인기 공동개발…대중국 포위망 강화하나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에 러브콜을 보내온 미국이 인도와 군사용 무인기(드론) 공동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미 국방부 당국자가 22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일라이 래트너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이날 취재진과 국방전문가들을 만난 자리에서 인도 정부가 러시아제가 주종인 무기체계를 다변화하는 동시에 자국 방위산업을 발전시키길 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래트너 차관보는 "우리는 이러한 두 영역 모두에서 인도를 돕길 원하며 그렇게 하고 있다"며 "실질적으로 이것은 인도의 국방현대화 목표를 뒷받침할 공동생산·공동개발 능력과 관련해 우리가 인도와 밀접히 협력할 것이란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공중발진이 가능한 항공기 탑재형 무인기와 및 무인기 방어체계 개발 관련 협력이 진행될 가능성을 언급했다.
래트너 차관보는 이렇게 개발·생산한 무인기를 인도가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역내 협력국에 적당한 가격에 수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 국방부가 향후 '주요 능력을 공동 생산할 기회'를 고려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래트너 차관보는 "이 점에 있어서는 인도 정부 고위급과 각자의 우선순위와 관련해 좋은 대화를 진행 중"이라며 "이 영역과 관련해 머지 않아 더 많은 것을 발표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AFP 통신은 미국과 인도간 양국관계가 오랫동안 순탄치 않은 흐름을 보였지만, 중국의 부상을 경계한다는 측면에서 이해가 일치한 까닭에 도널드 트럼프 전임 미 행정부 시절부터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해왔다고 전했다.
미국은 지난 2016년 인도를 '주요 방위 파트너'로 지정했다. 이후 양국은 첨단무기를 판매하고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 상태다.
hwangc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