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최악 가뭄에 '중국 최대 담수호' 포양호 수위 사상 최저

기사입력   2022.09.24 13:20

최악 가뭄에 '중국 최대 담수호' 포양호 수위 사상 최저
둥팅호 수위도 118년 만에 가장 낮아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혹독한 가뭄이 지속하면서 중국 최대 담수호인 포양호 수위가 역사상 최저 수위까지 떨어졌다고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등 현지 언론들이 2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포양호 기준 관측지점인 싱쯔잔(星子站) 수위가 7.1m를 기록, 종전 역대 최저였던 2004년 2월의 7.11m를 밑돌았다.
지난 6월 23일 19.43m였던 수위는 3개월 만에 12.2m 내려가 호수 내 대부분 지역이 거북등처럼 갈라진 채 바닥을 드러냈다.
지난달 6일 '갈수기 수위'(12m) 밑으로 내려간 뒤 같은 달 19일과 지난 6일에는 각각 '저(低)갈수기 수위'(10m)와 '극갈수기 수위'(8m)도 깼다.
지난 6월부터 계속된 가뭄으로 상수원인 창장(長江·양쯔강)에서 물이 유입되지 않기 때문이다.
장시성 수문감측센터와 포양호 수문감측센터는 23일 오후 각각 갈수 적색경보와 가뭄 적색경보를 발령하고, 주민 식수 공급과 용수 확보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장시성 내 95% 지역이 '특중(特重) 가뭄 지역'으로 분류됐으며 포양호를 용수원으로 삼는 난창, 징더전, 상라오, 푸저우 일대가 극심한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장시성 기상당국은 지난 7월 이후 강우량이 평년의 40%에 불과한 가뭄이 당분간 지속해 포양호 수위가 7m 아래로 내려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포양호보다 창장 상류에 있는 둥팅(洞庭)호 수위도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둥팅호 기준 관측소인 청링지잔(城陵磯站) 수위는 23일 예년보다 7.56m 낮은 19.89m를 기록했는데 이는 1904년 이 관측소가 세워진 이래 118년 만에 최저다.
이들 호수를 용수원으로 삼는 중국 최대 벼 생산기지인 창장 중·하류의 식량 생산 감소는 물론 중국의 대표적인 광역 경제권인 창장삼각주의 공급망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달 말 기준 포양호 일대 농경지 13만㏊가 수확을 포기하는 등 중국의 농경지 4천76만㏊가 가뭄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pj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