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베네수엘라 갱단 소탕과정에 과잉진압으로 최소 61명 사망"

기사입력   2022.11.25 00:27

"베네수엘라 갱단 소탕과정에 과잉진압으로 최소 61명 사망"
인권단체 "5∼9월 작전 중 피해자 발생…미성년자도 있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남미 베네수엘라에서 갱단 소탕 과정 중 무리한 작전으로 올해 5개월 동안 최소 61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현지시간) EFE 통신과 인포바에 등에 따르면 지역 인권단체 '생명 돋보기'(Lupa Por la Vida)는 5∼9월 베네수엘라 갱단 조직원 검거를 위한 군·경의 보안 작전 중 규정을 위배한 과잉 진압으로 적어도 61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관련 보고서에서 "피해자는 대부분 15∼29세"라며 "전국적으로 인권 침해 패턴이 발견된다"고 밝혔다.
예컨대 한 미성년자는 자신의 주거지 앞에 앉아 있다가 다른 소년 2명과 함께 군에 끌려간 뒤 목숨을 잃었는데, 검거 이후 과정에 대한 구체적인 상황을 확인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간 군·경은 수도 카라카스(15명·이하 인권단체에서 피해자로 분류한 사망자 수)를 비롯해 야라쿠이(8명), 구아리코(14명), 미란다(24명) 등지에서 작전을 진행했다.
인권단체는 올해 군·경의 작전이 2015∼2017년 소위 인민해방작전과 유사한 틀 안에서 수행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유엔은 '베네수엘라에서 수십 건의 초법적 처벌(사형)이 있었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내기도 했다고 EFE 통신은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야당에서는 군·경이 비정규군 또는 이웃 국가인 콜롬비아 게릴라 단체와 긴밀한 관계에 있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베네수엘라 군·경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군사령관인 도밍고 에르난데스 라레스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베네수엘라는 평화의 땅"이라며 "무장단체 설립, 마약 밀매, 불법 채굴, 연료 밀매, 인신매매 등은 절대 허용되지 않는다"고 썼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