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트럭 크기 소행성 내일 오전 남미 3천600㎞ 상공 통과

기사입력   2023.01.26 09:54

트럭 크기 소행성 내일 오전 남미 3천600㎞ 상공 통과
궤도 알려진 천체 최근접 기록 중 하나…충돌위기 가까스로 모면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트럭 크기의 작은 소행성이 2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지구와 약 3천600㎞ 거리를 두고 가까스로 충돌을 피해 통과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궤도가 확인된 지구근접 천체(NEO) 중에서 지구에 가장 가까이 지나가는 것 중 하나로 제시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6일 '2023 BU'로 명명된 소행성이 27일 오전 9시27분께(현지시간 오후 4시27분) 남아메리카 남단 3천600㎞ 상공을 지나간다고 밝혔다.
지구를 관측하는 정지위성이 약 3만6천㎞ 상공에 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얼마나 가까이 지나가는 것인지 짐작할 수 있다.
지름이 3.5∼8.5m로 관측된 이 소행성은 지구와 충돌할 위험은 없는 것으로 예측됐다.
지구와 충돌한다고 해도 크기가 작아 대기권 진입 과정에서 불덩어리(火球)로 변해 산산이 조각나며 일부만 작은 운석으로 지상에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이 소행성은 지난 2019년 태양계 밖에서 온 성간 천체로는 두번째로 관측된 '2I/보리소프'를 발견한 크림반도 마르고(MARGO) 천문대의 아마추어 천문가 겐나디 보리소프가 지난 21일 처음 찾아냈다.
'2023 BU'의 존재는 태양계 내 소형 천체를 추적하고 인증하는 국제천문학연합(IAU) 소행성센터(MPC)에 보고되고 추가 관측이 이어지면서 궤도가 확인됐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산하 '지구근접천체연구센터'(CNEOS)는 소행성 충돌위험평가 시스템인 '스카우트'(Scout)를 통해 2023 BU가 충돌을 간신히 피해갈 것으로 분석했다.



스카우트를 개발한 JPL 엔지니어 다비데 파르노치아는 "2023 BU가 충돌체가 될 가능성은 곧바로 배제됐지만, 특이할만큼 아주 가깝게 지구에 근접해 지나갈 것으로 예측됐다"면서 "지금까지 알려진 지구근접 천체 기록 중 가장 가까이 지나간 것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했다.
2023 BU는 지구와 거의 비슷하게 359일 주기로 태양을 공전해 왔는데, 이번에 지구에 근접하면서 지구 중력의 영향을 받아 궤도가 타원형으로 길쭉해지면서 공전 주기가 425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eomn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