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日, '탄소 배출 제로' 실현 위해 CO₂지하 저장 추진

기사입력   2023.01.26 10:01

日, '탄소 배출 제로' 실현 위해 CO₂지하 저장 추진
니혼게이자이 "2030년 저장 기술 실용화 목표"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와 기업이 이산화탄소(CO₂)를 회수해 지하에 저장하는 기술을 2030년까지 실용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토추(伊藤忠)상사와 이데미쓰코산(出光興産), 에네오스 등 기업 연합 3곳이 이산화탄소 회수 및 저장 사업을 위한 조사·검토에 착수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2030년에 석탄 화력발전소 3기분의 배출량에 상당하는 1천200만t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하는 것을 목표로 법령을 정비하고 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산화탄소 저장은 일본 정부가 2050년 달성을 목표로 하는 '탄소 배출 실질 제로'를 위한 필수 기술로 꼽힌다. 경제산업성은 2019년에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실시한 시범 사업을 통해 이산화탄소 30만t을 지하에 저장한 사례가 있다.
이토추상사는 미쓰비시중공업, INPEX, 다이세건설 등과 함께 선박으로 이산화탄소를 저장시설까지 운반하는 사업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데미쓰코산은 홋카이도전력, 일본석유자원개발(JAPEX)과 함께 이산화탄소 저장 및 재이용 사업을 검토하고 있고, 에너오스와 J파워는 자사 정유소 혹은 발전소에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저장한다는 구상이다.
경제산업성은 이산화탄소 저장 사업을 허가하고 보조금 및 세금 혜택 등으로 지원하는 내용이 담긴 새로운 법률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