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요소수 대란 없다"…中통관보류에 업계 "재고충분·수입선다양"

기사입력   2023.12.05 16:38

"요소수 대란 없다"…中통관보류에 업계 "재고충분·수입선다양"
중국발 '수출 퀴터제'…'내년 1분기 수출통제설' 등 우려 여전
국내업계, 3개월분 재고 확보·대체수입선으로 "당장 큰 우려 없어"
정부, 중국에 통관 보류 해소 요청…"종합상사 통한 물량 확보도 가능"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장하나 김동규 기자 = 중국 당국이 최근 한국으로의 산업용 요소 수출 통관을 보류하자 국내 관련 업계는 일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도 만에 하나 '제2의 요소수 대란'이 불거질 상황에 대비해 다양한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
업계는 요소 재고가 충분한 만큼 요소수 품귀로 '물류 마비' 직전까지 갔던 2년 전과 같은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중국의 요소 수출 통제 기류가 강해짐에 따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 中 요소 수출, 사실상 '쿼터제'…'수출 불허설'도
5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한국의 관세청에 해당하는 중국 해관총서는 지난달 30일 중국 현지 기업이 한국의 한 기업에 수출하려는 산업용 요소의 통관을 돌연 보류했다.
이는 중국 당국이 자국 내 요소 수급을 우선 해결하기 위해 취한 조치로 정부와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최근 중국에서는 요소 생산 감소로 공급 부족 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의 설인 춘제(春節) 전까지 요소 공급량이 확실히 줄어들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매년 10월부터 다음 해 3∼4월까지는 요소 비료 성수기인데, 중국 내 요소 생산에 일부 차질이 빚어지면서 공급 부족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중순 중국의 비료 관련 업종별 협회가 중국내 요소 수출 기업에 '수출 자제'를 제안하는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근에는 중국의 비료 관련 주요 기업 15곳이 내년의 요소 수출 총량을 94만4천t 미만으로 제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들의 자율적인 합의라고는 하지만, 사실상 수출 물량을 제한하는 '쿼터제'를 시행하는 셈이다.
아울러 업계에는 '중국 당국이 내년 1분기까지 수출을 불허한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다.
요소 상품은 크게 디젤 차량에 주입되는 산업용 요소와 농업 비료용 요소로 나뉜다.
중국 해관총서 통계를 보면 올해 1∼10월 중국의 요소 수출량은 339만t이다.
한국은 올해 10월 기준 산업용 요소의 91.8%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비료용 요소 중 중국에서 들여오는 물량은 20% 이하다.

◇ 국내업계 "당장 대란은 없어"…3개월분 재고·대체 수입선 확보
국내 관련 업계는 중국 당국의 요소 수출 통제 기류에 주목하면서도 크게 우려할 일은 아니라는 반응이다.
지난 2021년 '요소수 대란' 이후 수입선을 다변화해 약 3개월분의 요소 재고를 확보한 상황이어서 대비할 시간과 능력이 있다는 것이다.
산업용 요소를 수입하는 주요 업체로는 국내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는 롯데정밀화학을 비롯해 금성E&C, KG케미칼 등 7개 업체가 꼽힌다.
이들 업체는 직접 산업용 요소를 수입하고 있는데, 대부분 물량을 운반비 등 비용이 저렴한 중국에서 들여오고 있다.
요소의 품질은 사우디아라비아산이 월등하지만, 수송비 문제로 중국산을 주로 수입한다.
연간 4만t의 요소를 사용하는 롯데정밀화학은 이미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등에서 물량 1만t을 확보한 만큼 내년 3월 말까지 재고 관리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직영 주유소에서 요소수를 판매하고 있는 HD현대오일뱅크 측은 "최근 요소 수급 이슈가 나오며 요소수 주문량이 늘기는 했지만, 필요한 곳에 적절히 할당해서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당장의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질소산화물 처리 설비 등에서 요소수를 사용하는 포스코 역시 "지난해 요소수에 대한 공급선 다변화를 완료해 이번 상황과 관련해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중국 상황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예전에 요소 품귀 사태가 벌어졌을 때는 대체 수입선이 개발이 안 된 상태였지만, 이후로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대체 수입선이 확보된 상태"라며 "상황이 예전과 다른 만큼 과도하게 대응하거나 반응할 이유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업계 다른 관계자도 "중국 요소는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들여오는 것"이라며 "2년 전 한 차례 홍역을 치른 뒤 내부적으로 제3국으로 수입선을 다변화해 놓은 상황이라 중국 쪽 공급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바로 제3국을 통해 요소를 들여올 수 있는 체계를 갖춰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 장기화 대비 수입선 재검검…종합상사 "네트워크 활용, 지원 검토"
다만 중국의 요소 수출 업체들이 수출량을 제한하고 중국 당국이 수출 불허 조치를 내리는 등의 가능성이 있어 업계 역시 수입선 재점검 등 '플랜B' 점검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정밀화학 등 대형 업체들은 중국산 요소 도입이 막힐 경우 제3국으로 구매선을 돌릴 수 있지만, 비용이 증가하는 것은 부담이다. 수입 가격이 올라간다고 바로 국내 가격을 올리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국제 거래 경험이 부족한 영세 업체들은 수입선 다변화 자체가 숙제다.
이런 경우 국내 종합상사들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요소 물량을 확보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실제로 2년 전 요소수 대란 당시 종합상사들은 평소 취급하지 않던 요소수를 공수해 국내에 공급하기도 했다.
LX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국내 대형 상사들은 요소를 취급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2년 전처럼 대란이 발생할 경우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입선 다변화 지원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요소 공급 불안 심리 확산에 따른 사재기 등으로 요소 가격이 급등하는 것을 막는 한편, 중국에 요소 통관 보류 문제를 해소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날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에 참석한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은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국제무역협상 대표 겸 부부장과 만나 '공급망 핫라인'을 가동하기로 합의하는 등 이번 요소 수출 제한 문제가 양국 관계의 부담 요인이 되지 않도록 관리하기로 했다.
dk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