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체니 前 미 부통령 딸 "제3당 후보로 독자 출마 저울질"

기사입력   2023.12.06 00:00

체니 前 미 부통령 딸 "제3당 후보로 독자 출마 저울질"
"트럼프 재선 막는 차원서 검토…美 민주주의 위험에 처해"



(워싱턴=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딕 체니 전 미국 부통령(2001∼2009년 재임)의 딸로, 공화당내 대표적 '반(反) 트럼프' 인사인 리즈 체니 전 연방 하원의원이 제3당 후보로 내년 대선에 출마하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체니 전 의원은 전날 WP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통령직 복귀를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자신의 독자 출마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체니 전 의원은 "몇 년 전이라면 나는 제3당 후보 출마를 검토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나는 트럼프의 계속된 공화당 장악의 결과로 미국의 민주주의가 위험에 처했다는 생각에 이르게 됐고, 국제적으로도 민주주의는 위험에 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자신의 독자 출마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표를 잠식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을 돕게 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하고 있다면서 몇 달 안에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체니 전 의원은 "미국은 실존적인 위협에 직면해 있기에 우리는 모든 도전을 다루고 해결하고 맞설 수 있는 후보를 필요로 한다"며 "그것이 내년 초까지 내가 검토할 것의 일부"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자신이 출마를 포기할 경우 내년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찍거나, 그의 선거 운동을 돕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WP는 소개했다.
아울러 체니 전 의원은 내년 11월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상·하원 의원 선거에서 친트럼프 후보들이 하원의 주류가 되지 않도록 하는 데 자신의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체니 전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에서 대표적 반트럼프 인사로 극적인 전환을 한 인물이다.
그는 공화당이 보이콧한 하원 '1·6 특위'(2021년 1월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 의사당 난입 사건 조사 특위)에 참여해 사태 배후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목하며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최신 저서 '선서와 명예'(Oath and Honor)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부정 선거' 때문에 대통령직을 상실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2020년 대선 직후 자신의 패배를 인지했고 이를 주변에도 언급했다고 폭로했다.
jh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