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美 지난해 무역적자 19%↓…중국산 수입 대폭 줄어

기사입력   2024.02.07 23:10

美 지난해 무역적자 19%↓…중국산 수입 대폭 줄어

(뉴욕=연합뉴스) 이지헌 특파원 = 지난해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 폭이 전년 대비 2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2023년 연간 미국의 무역수지 적자 폭은 총 7천734억달러로, 전년 대비 1천778억달러(18.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이 350억달러(1.2%) 증가한 가운데, 수입이 1천427억달러(3.6%) 감소한 게 무역 적자 폭 감소에 기여했다.
특히 중국과의 무역에서 적자 폭이 2천794억달러로 전년보다 1천29억달러(26.9%)나 급감했다. 중국으로의 수출이 62억달러 줄어든 가운데 수입액이 1천91억달러나 줄었다.
멕시코와의 무역 적자 폭은 1천524억달러로 전년보다 219억달러 늘어 역대 최대 적자 폭을 기록했다. 한국과의 무역 적자 폭은 514억달러로 역시 역대 최대 폭이었다.
한편 지난해 12월 미국 무역수지 적자는 622억달러로 전월(619억달러) 대비 3억달러(0.5%) 증가했다.
적자 폭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621억달러 적자)에 거의 부합했다.
수출이 2천582억달러로 전월 대비 39억달러(1.5%) 증가했지만, 수입이 3천204억달러로 전월 대비 42억달러(1.3%) 늘어 적자 폭을 늘리는 데 기여했다.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