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테슬라 1분기 차량 인도 전년대비 8.5%↓…비관론에 주가 급락세(종합)

기사입력   2024.04.02 23:36

테슬라 1분기 차량 인도 전년대비 8.5%↓…비관론에 주가 급락세(종합)
모델3 부분변경·獨공장 가동중단 등 여파…월가서 성장 비관론 커져



(뉴욕=연합뉴스) 이지헌 특파원 = 올해 들어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차량 인도량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눈에 띠게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테슬라는 2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올해 1분기(1∼3월) 중 차량 38만6천810대를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5% 하락한 수치다.
이는 지난 2022년 3분기 이후 가장 적은 인도 규모인 데다 정보 분석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45만7천대)도 크게 밑돌았다.
테슬라는 '모델 3' 차량의 부분 변경으로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 공장의 생산라인 가동 속도가 늦춰진 게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또한 예멘 후티 반군의 홍해 선박 공격에 따른 우회 항로 이용과 이달 초 송전탑 화재로 인한 독일 공장 가동 중단도 부진한 인도량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또 전기차 시장 전반의 성장세 둔화도 인도량 부진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자동차 업계 안팎에선 전기차 판매량이 앞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증가 속도는 기대했던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포드나 제너럴모터스(GM) 등 미국 전통 완성차 업체들도 최근 전기차 전환 계획에 대한 속도 조절에 나서며 하이브리드 차량 생산과 판매를 늘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테슬라의 성장세에 대한 월가의 비관론도 커지고 있다.
웰스파고의 콜린 랭건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가 완만해졌다면서 올해 테슬라의 판매량이 작년 수준을 유지하고, 내년 들어서는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1분기 인도 실적이 예상을 밑돌면서 이날 뉴욕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오전 10시 20분 현재 전장 대비 5% 넘게 하락해 거래 중이다.
테슬라 주가는 전날 종가 기준으로 올해 들어서만 약 30% 하락했다.
한편 중국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는 전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올해 1분기에 30만114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판매량은 테슬라에 뒤졌지만 작년 1분기와 비교해선 13% 증가했다.
비야디는 지난해 4분기에 순수 전기차를 52만6천409대 판매해 48만4천507대에 그친 테슬라를 분기 판매에서 처음으로 앞지른 바 있다.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