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JP모건 CEO "美 재정적자 줄여야…왜 문제 터질 걸 기다리나"

기사입력   2024.05.16 01:28

JP모건 CEO "美 재정적자 줄여야…왜 문제 터질 걸 기다리나"
트럼프 재집권시 재무장관 입각설엔 "절대 그렇지 않다" 선그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월가의 황제'로 불리는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15일(현지시간) 35조달러에 육박하는 미국의 천문학적 재정 적자를 우려하며 정부에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했다.
다이먼 CEO는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만간 미국 정부가 재정 적자를 줄이는 데 완전히 집중해야 한다"면서 "이 문제를 계속 간과하면 훨씬 더 불편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팬데믹 기간 급격한 금리 인상과 감세, 대규모 경기 부양책 시행 등에 따른 적자 폭 증가를 지적하며, "어느 나라든 빚을 지면서 성장을 촉진할 수 있지만, 그게 항상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CNBC 방송은 미국 연방정부가 2024 회계연도(2023년 10월~2024년 9월)에 거둬들인 세수보다 지금까지 8천550억 달러(1천167조원)를 더 집행해 적자가 발생했다는 재무부 자료를 인용해 밝혔다. 이는 2023년 회계연도(2022년 10월~2023년 9월)의 1조7천억 달러(2천320조원)보다는 적지만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현재 미정부 누적 부채 규모를 34조7천억 달러(4경 7천365조원)라고 보도한 바 있다.
미 의회예산국(CBO)도 국내총생산(GDP) 대비 미국의 국가 부채 비율이 현재 96%에서 2030년까지 106%에 이르면서 2차대전 때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30년 후에는 국내총생산(GDP)의 166%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다이먼 CEO는 "언젠가 문제가 발생할 텐데 왜 기다려야 하느냐"며 "그 문제는 시장에 의해 야기될 것이고 누군가 그 문제를 처리해야 할 것인데, (그때쯤엔) 초장에 손대는 것보다 훨씬 더 불편한 방식을 택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에 따른 영향을 놓고 조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국과 협력했어야 한다고 지적하며 "중국과 러시아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한 서방이 힘든 시간을 보낼 것이지만, 경제 분야에서 중국은 적이 아니며 경쟁 상대"라고 피력했다.
한편, 이민자 문제와 중국 견제 등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 정책을 일부 칭찬한 적 있는 다이먼 CEO는 '올 대선에서 트럼프 승리 시 재무장관 입각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절대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