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종합] OPEC+, 감산 7월까지 한달 연장…하루 960만배럴

기사입력   2020.06.07 20:10

최종수정   2020.06.07 20:10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소속 23개 산유국 석유장관은 6일 열린 화상회의에서 6월30일이 시한이던 하루 970만 배럴 감산을 7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멕시코가 이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거부하면서 7월 한 달 하루 감산량은 멕시코의 감산 할당량인 10만 배럴을 뺀 960만 배럴로 줄었다.

OPEC+는 회의 뒤 낸 성명에서 감산 합의를 이행하자고 다시 한번 다짐하면서 이 연대체에 참여하지 않은 주요 산유국(미국, 캐나다 등)도 원유 시장 안정을 위해 이번 합의에 비례해 감산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과 유가 하락에 대처하기 위해 4월 12일 화상회의에서 5∼6월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하고 각 산유국에 감산량을 할당했다.

하루 970만 배럴은 전세계 원유 수요량의 10% 정도에 해당하는 양으로 OPEC+가 지난 3년간 합의한 감산량 가운데 최대다.

애초 합의에 따르면 7∼12월은 감산량이 하루 770만 배럴로 줄어들지만 이날 합의로 7월 감산량은 하루 960만 배럴이 됐다. 감산량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각각 250만 배럴이며 나머지 산유국은 2018년 10월 산유량에서 할당량만큼 줄여야 한다.

내년 1월부터 2022년 4월까지는 감산량이 하루 580만 배럴이지만 올해 연말 유가 변동과 수요 변화에 따라 감산량과 기간이 바뀔 수도 있다.

국제유가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기준 4월 말 배럴당 12달러까지 떨어졌다가 6일 현재 7월물 선물 거래가격이 39달러까지 상승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였던 3월 6일 가격과 비슷하다.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하기 전 WTI 가격은 배럴당 50달러 중후반대였다.

OPEC+는 또 이날 보도자료에서 5, 6월 감산 할당량에 100%에 미치지 못한 회원국들이 7∼9월 이를 보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감산 할당량을 다 채우지 못한 산유국으로는 이라크와 나이지리아가 꼽힌다.

이라크 석유부는 OPEC에 "감산 합의를 합리적인 수준까지 지키려고 노력했지만 경제·재정적 어려움과 기술적 문제, 외국 에너지회사와 계약 이행, 쿠르드자치정부와 협상 지연 탓에 감산 합의를 온전히 지키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나이지리아 석유부도 이날 "OPEC+의 감산 합의를 지키겠다는 점을 재확인한다"라며 "5, 6월 다 지키지 못한 감산 할당량을 7∼9월에 채우겠다"라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