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트러스 英총리 '1호 부양책'은 감세

기사입력   2022.09.23 20:53

최종수정   2022.09.23 20:53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사진)가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인 감세 카드를 꺼내들었다. 법인세 인상 계획을 취소하고 소득세율도 낮추기로 했다. 기업에는 적극적인 감면을 통해 투자를 유도하기로 했다.

쿼지 콰텡 영국 재무장관은 “높은 세율은 근로 의욕을 줄이고 투자 억제와 기업 활동 저해를 일으킨다”며 세금 감면 및 투자 지원 대책을 23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는 법인세율을 25%로 올리려던 기존 계획을 취소하고 G20(주요 20개국)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준인 19%로 유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소득세 기본세율은 20%에서 19%로 낮추기로 했다. 연소득이 15만파운드(약 2억3500만원) 이상인 고소득자에게 물리는 최고세율은 45%에서 40%로 5%포인트나 깎았다.

이번 발표는 영국 중앙은행(BOE)이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2.25%로 0.5%포인트 인상한 다음날 나왔다. BOE에 따르면 전분기 대비 영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지난 1분기 0.8%였지만 2분기에는 -0.1%를 기록했다. BOE는 “물가상승률이 다음달 13% 이상으로 정점을 찍을 것”이라며 “올 4분기부터 영국이 경기 침체에 진입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경기 침체가 가시화하자 영국 정부는 추가 감세 카드를 내놨다. 우선 지난 5월 도입한 국민보험세 인상안을 취소하기로 했다. 국민보험세는 국민 건강, 사회복지 등에 쓰이는 정부 지출을 대기 위한 세금 항목이다. 또 주류세 인상안을 폐지할 뿐 아니라 주택 구입 시 납부하는 인지세 역시 대폭 낮추기로 했다. 누적 감세 규모는 2027년까지 450억파운드(약 70조5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가계·기업의 에너지 비용도 지원하기 위해 향후 6개월간 600억파운드(약 94조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은행원의 보너스 상한을 없애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면세 쇼핑을 도입하는 등의 경제 부흥책도 함께 내놨다.

감세 소식에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이날 한때 1.11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1985년 후 최저치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