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애플·아마존·구글·페이스북, 코로나 속 2분기 실적 고공행진

기사입력   2020.07.31 08:23

애플·아마존·구글·페이스북, 코로나 속 2분기 실적 고공행진
4개사 모두 월가 기대 뛰어넘는 실적…아마존, 매출 40% 증가
알파벳은 처음으로 매출 감소…애플은 신작 아이폰 10월 출시키로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아마존·알파벳·페이스북 등 미국 정보기술(IT) 업체 4곳이 30일(현지시간) 일제히 올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전날 이들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이 한꺼번에 미 의회 반(反)독점 청문회에 출석한 데 이어 이날 일제히 분기 실적을 내놓은 것이다.
이들 '빅 4'는 모두 월가의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를 뛰어넘는 성적표를 발표했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이 미 증시 상장 이래 처음으로 매출액이 감소하는 부진을 보이긴 했지만 여전히 월가의 기대는 넘어섰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결과는 이들 빅 4의 사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진통 속에서도 어떻게 유지되는지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2분기(애플 자체 기준으로는 3분기)에 매출액 597억달러(약 71조원), 주당순이익 2.58달러의 성적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두 지표 모두 월가의 전망치를 넘어선 것이며 매출액은 작년 2분기보다 11% 증가했다.
애플은 또 주식 1주를 4주로 나누는 주식 분할을 단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반 투자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애플은 설명했다.
간판 제품인 아이폰 매출액은 264억2천만달러로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에 채 못 미쳤다. 애플이 새 성장동력으로 지목한 서비스 사업 매출은 15% 증가한 131억6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애플은 또 통상 9월말에 신작 아이폰을 발표하던 것을 올해는 몇 주 늦춰 10월에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애플의 공장들이 잠정 폐쇄되는 등 가동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었다.
팀 쿡 애플 CEO는 새 학년도 개학 시기가 다가오면서 PC·노트북인 맥과 태블릿 아이패드 사업이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쿡 CEO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한 추세가 2분기에 이들 사업 분야를 신장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그 대신 애플워치나 에어팟 같은 웨어러블 기기 판매는 고전했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또 이날 대부분의 직원이 올해 연말까지 계속 재택근무를 하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2분기에 매출액 889억달러(약 105조8천억원), 순이익 52억달러(주당순이익 10.30달러)의 실적을 거뒀다.
매출·순이익 모두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를 뛰어넘었고, 특히 매출액은 1년 전보다 무려 40%나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이 온라인 쇼핑에 더 많이 의존하면서 매출이 크게 증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의 매출액은 29% 늘어난 108억달러로 증가했다. 여기에는 화상회의 업체 '줌'의 서비스가 코로나19 와중에 큰 인기를 누리면서 이 서비스의 상당량을 관리하는 AWS가 반사이익을 얻은 점이 반영된 것이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는 코로나19 관련 안전조치, 정시 배송 등을 위한 비용으로 40억달러 이상을 집행했으며 예측 불가능한 시기에 아마존이 배송과 교통, AWS 등에 9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고 말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매출액은 상장 이래 처음 전년 동기보다 줄어든 383억달러(약 45조6천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2% 감소한 것이지만 여전히 월가의 전망치를 넘어선 수치다.
주당순이익도 10.13달러로 역시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성적을 냈다.
알파벳은 2분기 구글 클라우드에서 43%의 매출 성장을 이뤘고 광고 사업에서도 점진적인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2분기에 매출액 186억9천만달러(약 22조2천억원), 주당순이익 1.80달러의 성적을 거두며 역시 월가의 기대를 넘어섰다.
페이스북도 코로나19의 수혜를 입으며 평균 월간 이용자가 올해 1분기 26억명에서 2분기 27억명으로 증가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을 포함한 이 회사 서비스를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사람은 30억명 이상으로 늘었다.
페이스북은 이런 수치들이 전 세계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자택 대피를 하면서 페이스북의 서비스를 더 많이 이용하게 된 것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