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중, 쾌속열차로 부상병 후송 첫 훈련…'전시 대비' 관측

기사입력   2022.08.06 11:11

최종수정   2022.08.06 11:11

중, 쾌속열차로 부상병 후송 첫 훈련…'전시 대비' 관측
"中조종사들, 대만 중부 산맥 보일 정도로 근접 비행"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군이 최근 쾌속열차로 부상병을 후송하는 훈련을 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5일 보도했다.
관영 중앙TV(CCTV)에 따르면 대만을 담당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본부 병원은 처음으로 쾌속열차(시속 200㎞ 안팎)를 위생열차로 전용해 다수의 부상병을 치료하고 후송하는 훈련을 최근 실시했다.
부상병 1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개조된 열차 내부에는 치료실, 중증 환자 관찰실, 수술실 등이 설치됐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중국 포털 바이두는 이 기사 제목을 5일 밤부터 6일까지 장시간 앞 페이지 주요 검색어로 노출해 주목도를 높였다. 또 훈련 동영상은 각종 매체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널리 유포됐다.
'위생열차 훈련'이 2일 (실탄사격 포함한 훈련은 4일 개시) 시작된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 포위 군사훈련 일환으로 이뤄진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평시에 국민이 이용하는 쾌속열차를 부상병 후송에 쓰는 훈련을 하고, 이를 널리 알린 것은 정신적으로 전시를 대비토록 하려는 의도로 해석할 여지가 있어 보인다.
훈련 시점 역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2일 대만 방문으로 양안의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과 맞물린다.
이런 가운데 중국군 전투기의 조종사들이 대만 해안선과 중부 산맥을 볼 수 있을 만큼 대만에 근접해 비행했다고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가 6일 보도했다.
동부전구 공군 조종사인 하우훙은 이 신문에 "해안선과 대만 중부 산맥을 볼 수 있는 거리에서 근접 억지 임무를 수행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말했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2일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도착한 이후 3일과 4일 각 22대, 5일 68대(오후 5시 기준)의 중국군 군용기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비행했다.


jh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